새로 들인 아깽이 ‘미미’

코숏 노랭이 ‘미미’를 들여온지 한달정도 되었다. 생일은 5월초쯤이 아닐까 싶고, 어미에게 버려지고 한쪽눈은 결막염에 걸려 눈을 못뜨던 업둥이다. 이녀석을 발견한 사람은 대평리쪽 숙박업을 하는 지인인데, 내가 인사차 들렀다가 키우기 어렵다는 말을 듣고 데려왔다.
나에겐 이미 두마리의 고양이가 있다. 둘다 4~5년 이상 된 녀석들이고, 서울에서 키우다가 제주에 내려온 이후로는 줄곧 바깥 출입을 하도록 풀어 놓고 있다. 그러니깐 내가 없어도 살 수 있도록 말이다. 그러다보니 자연적으로 집으로 들어오는 횟수가 줄고 들어와도 오래 있지 않는다. 키운 재미를 생각하면 이제는 지들 나름의 생활도 하도록 놔두어야겠지만 (고양이의 독립적인 습성상) 안보이니깐 섭섭하기도 하다. 그래서 새로운 아깽이 입양을 떠올렸을지도.
고양이들은 독립적 성향이 강해서 자신의 영역에 새로운 고양이가 들어오는 것을 무척 꺼려한다. 아니나 다를까 막둥이 ‘미미’를 처음 보자마자 집에를 들어오지 않는다. 그나마 작은놈 둘째는 상대는 안해도 집 구석에 앉아 있기라도 하는데 큰놈 첫째는 아예 나가서 들어오질 않는다. 다행히 요즘은 밥이라도 먹고 나간다. 그러다가 막둥이 ‘미미’가 근처라도 오면 엄청난 하악질을 하며 뛰쳐나가는데, 하악질을 당하는 ‘미미’가 애처롭기까지 하다.
잘 들 지내면 좋을텐데.. 일단은 강아지 ‘토니’하고 조금씩 사이가 좋아지도록 하고 있다. ‘토니’도 처음엔 질색이더니만 이제는 제법 ‘미미’를 코끝으로 데굴데굴 굴리며 논다. 다 나에게 얹혀사는 녀석들이다. ㅎㅎ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